日, 내일부터 42년 만에 원전 가동 '제로'

이충원 입력 2012. 5. 4. 09:26 수정 2012. 5. 4. 10: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이 1970년 이후 42년 만에 원자력발전소가 모두 멈추는 '원전 제로' 상태를 앞두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는 일본 원전 54기 중 유일하게 운전 중이던 홋카이도전력 도마리(泊) 원전 3호기(출력 91.2만㎾)가 5일 정기점검차 전력 생산을 중단하기 때문이다.

도마리 3호기는 지난달 28일부터 조금씩 출력을 낮췄고, 5일 오후 5시께 원자로에 제어봉을 넣으면 오후 11시께 발전을 중단한다. 원전이 완전히 멈추는 시각은 6일 오전 2시께로 예상된다.

일본은 1966년부터 원전을 가동했고, 1970년 2기뿐이던 원전이 동시에 정기점검에 들어가면서 일시적으로 '원전 제로' 상태를 맞은 적이 있다.

지난해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전까지는 54기 중 37기가 전력을 생산하고 있었다.

사고 후 방사능 불안이 커진 탓에 정기점검을 끝낸 원전을 재가동하지 못해 가동 원전이 줄었다.

일본 정부는 후쿠이(福井)현의 간사이전력 산하 오이(大飯) 원전 3, 4호기의 재가동을 추진했지만, 현지 지자체와 주민의 반발로 실현하지 못했다.

원전이 모두 멈추면 전력난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오이 3, 4호기를 다시 돌리지 못할 경우 간사이 지방은 올여름 15% 정도 전력이 부족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경제산업상은 3일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간사이 지방의 전력 부족에 대비해 지역별로 돌아가며 전력 공급을 중단하는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도쿄 등 수도권도 13% 정도 전력이 부족할 전망이다.

재계는 "후쿠시마 사고가 난 지 1년이 지났는데도 이 모양이냐"며 불만스러워하고 있다.

건설장비 제조업체인 고마쓰의 사카네 마사히로(坂根正弘) 회장은 지난달 일본원자력산업협회 연례총회에서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일본에서 제품을 만들기에는 위험이 너무 크다"고 발언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