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무력 특별행동 곧 개시" 위협(종합)

문병훈 입력 2012. 4. 23. 14:03 수정 2012. 4. 23. 14: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특이수단·우리식으로 3∼4분 안에 초토화" "대상은 이명박 패당과 보수언론매체들"

"특이수단·우리식으로 3∼4분 안에 초토화"

"대상은 이명박 패당과 보수언론매체들"

(서울=연합뉴스) 문병훈 기자 = 북한이 23일 남측에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사실상 대남도발을 예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는 이날 통고를 통해 "이명박 쥐XX무리들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분노는 하늘에 닿았다"며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밝혔다.

인민군은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은 일단 개시되면 3∼4분, 아니 그보다 더 짧은 순간에 지금까지 있어본 적이 없는 특이한 수단과 우리 식의 방법으로 모든 쥐새끼무리들과 도발 근원들을 불이 번쩍나게 초토화해버리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이 특별행동의 시점을 `곧 개시'라고 적시하고 내용에 대해서도 `개시되면 3∼4분' `특이한 수단과 우리 식의 방법으로' 등과 같이 종전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했다는 점에서 국지적 도발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민군은 "특별행동은 노호한 민심과 분노의 폭발이며 우리의 최고존엄을 사수하기 위한 천만군민의 성전"이라며 "특별행동의 대상은 주범인 이명박 역적패당이며 공정한 여론의 대들보를 쏠고 있는 보수언론매체들을 포함한 쥐새끼무리들"이라고 밝혔다.

인민군은 이명박 대통령의 20일 통일교육원 특강내용, 19일 대전 국방과학연구소에서의 발언 등을 겨냥해 "현실은 역적패당의 도발광기가 이미 분별을 잃은 지 오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통령은 20일 통일교육원 특강에서 북한에 농지개혁을 촉구했고, 그 전날 국방과학연구소에서는 연구원들과 대화하는 자리에서 "우리가 강해야 북한이 도발 못 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한편 우리 군당국은 "현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완벽한 응징을 할 수 있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bhmoon@yna.co.kr

< 박근혜 다시 현장으로..전국순회 감사인사 > (종합)

2AM의 일본 싱글 발매 행사에 6천명 몰려

< 민주 원내대표 후보군 윤곽..지역ㆍ계파별 경쟁 >

'차두리 시즌 첫 골' 셀틱, 마더웰 제압

네덜란드, 연정 해체하고 조기 총선 전망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