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검사가 여기자 2명 성추행

류인하 기자 입력 2012. 3. 29. 22:00 수정 2012. 3. 29. 22: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허벅지·얼굴 쓰다듬으며 "나랑 같이 몰래 나가자"

현직 검찰 간부가 여기자 2명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검찰이 감찰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 최재호 부장검사(48)는 28일 오후 10시쯤 출입기자들과의 회식자리에서 모 일간지 여기자 ㄱ씨와 ㄴ씨의 허벅지를 쓰다듬고 허벅지에 자신의 다리를 걸치는 등 수차례 성추행했다.

최 부장검사는 1차 회식이 끝난 뒤 2차 회식장소인 호프집으로 옮기는 과정에서도 ㄱ씨에게 "○○야"라고 반말을 하며 수차례 손을 잡았다. 그는 ㄱ씨가 손을 뿌리치자 깍지를 낀 뒤 손을 뺄 수 없도록 붙잡았다. 또 호프집에서도 ㄱ씨 옆에 앉아 손을 잡고 허벅지에 손을 얹었다.

ㄱ씨가 계속해서 거부하자 최 검사는 자신의 발을 뻗어 ㄱ씨의 허벅지에 걸쳐 올리기도 했다. 최 부장검사는 이어 ㄱ씨의 얼굴을 손으로 만지며 귓속말로 "집이 어디냐. 같이 나가자"라고 말했다.

ㄱ씨는 최 부장검사에게 "지금 실수하는 거다. 내일 아침에 나에게 사과하고 싶은 거냐"라고 수차례 항의했지만 그의 성추행은 계속됐다. ㄱ씨가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기자 이번에는 또 다른 일간지 여기자 ㄴ씨를 옆자리로 불러 성추행했다. 그는 ㄴ씨에게 "넌 집이 어디냐. 나랑 몰래 나가자"라고 말한 뒤 ㄴ씨의 다리 위에 자신의 다리를 올려놓았다. ㄴ씨가 "이러지 말라"고 항의하자 이번에는 ㄴ씨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머리를 쓰다듬었다.

해당 기자들은 회식장소에 있던 남부지검 신유철 차장검사에게 항의를 했지만 신 차장검사는 "이 자리를 만든 게 애초에 잘못인 것 같다. 이틀만 시간을 주면 입장을 정리하겠다"며 현장에서 공식 사과를 거부했다.

최 부장검사는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술에 취해 (성추행 사실이) 기억나지 않지만 결례를 저지른 것 같아 피해 여기자에게 죄송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최 부장검사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하고 감찰에 들어갔다.

최 부장검사는 30일자로 광주고검으로 대기발령됐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경향신문 '오늘의 핫뉴스'

▶ 박근혜, 시민들이 악수 거절하자…

▶ "너무 예뻐…" 女교사, 학부모들에 왕따당해

▶ "우리 누나 왜 때려" 매형 찾아간 처남… 결국

▶ 차인표 방송 직후, 울면서 전화해…

▶ 납치된 아들, 8년만에 되찾아… 범인은 '헉'

모바일 경향 [New 아이폰 App 다운받기!]| 공식 SNS 계정 [경향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세상과 경향의 소통 Khross]-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