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의 신' 강성태, "새누리 제의 받았으나 거절했다"

박진영 기자 입력 2012. 3. 22. 10:15 수정 2012. 3. 22. 10: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진영기자]

강성태 공부의 신 대표/출처 강 대표 트위터

강성태(29) '공부의 신' 대표가 21일 머니투데이와 전화 통화에서 4.11 총선 새누리당 비례대표 후보로 거론됐던 배경 등을 밝히며 "제의는 받았지만 결국 고사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당초 새누리당 측으로부터 교육열이 높은 수도권 지역구 출마 제의도 거듭 받았다"면서 "비례대표 후보 제의도 있었지만 결국 모두 고사하고 신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지난 20일 새누리당 비례대표 발표 직전까지 당선권에 포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종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강 대표는 "부산의 손수조 후보처럼 화제몰이를 해 당선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득이 있었다"면서 "출마를 진지하게 고려하기도 했으나 결정적으로 역량이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했다"고 거절 이유를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모든 학생들에게 멘토 한 명씩을 만들어 주는 것이 꿈이다"며 "출마를 하게 되면 이 꿈에 한 발자국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서 수락을 고려했지만 오히려 더 멀어질 것 같아 망설여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나같은 청년과 '공신'과 같은 사회적 기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또 적극적으로 기회도 주신 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금은 '공신' 등 현재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20일 예쁜 딸의 아빠가 됐다"며 "믿기지 않을 정도로 몹시 기쁘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진영 기자 트위터 계정 @zewapi]

[주총현장] 주총 시즌 개막, 핫이슈는?

[내손안의 스마트한 경제정보 머니투데이 모바일]

[관련 키워드] 새누리당| 2012총선| 공천| 비례대표| 강성태| 공부의신| 교육

▶2012년 KOSPI 2500간다! 新주도주를 잡아라!'

▶주식투자는 수익으로 말한다! '오늘의 추천주!

머니투데이 박진영기자 jyp@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