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 하굿둑 철거 더이상 늦춰선 안돼"

입력 2012. 2. 1. 19:30 수정 2012. 2. 1. 19: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남도·서천군, 정부에 촉구오염물질 쌓여 생태계 파괴정부 개선책 없어 주민 불만

[세계일보]

금강 하구를 막고 있는 하굿둑이 이 일대의 수질을 나쁘게 하고 흙과 모래를 쌓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충남도와 서천군은 서천 방향 하굿둑의 해수유통으로 금강 하구 일대의 생태계를 복원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1일 서천군에 따르면 금강 하굿둑으로 형성된 금강호의 화학적산소요구량(COD)은 둑 조성 2년 뒤인 1992년 5.2㎎/ℓ에서 1997년 6.6㎎/ℓ, 2002년 7.9㎎/ℓ, 2007년 8.7㎎/ℓ로 해마다 나빠지고 있다.

2010년에는 7.2㎎/ℓ로 다소 나아졌지만 상류에서 밀려오는 오염물질이 하굿둑으로 인해 바닥에 계속 쌓여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서천군은 농·공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는 호수의 수질기준이 COD 8㎎/ℓ 이내인 점을 감안, 앞으로 10년이 지나면 금강호를 농·공업용수에 사용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해마다 쌓이는 토사량도 80만㎥(농어촌진흥공사 집계)에 달해 바닥이 연간 20∼25㎝씩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하굿둑(길이 1841m, 높이 16.6m)의 배수갑문(길이 714m)이 군산 쪽으로 설치되는 바람에 서천 쪽으로만 퇴적이 집중되면서 반쪽 호수로 전락한 상태다. 또 하굿둑 축조 당시 설치된 어도(魚道)의 기능이 떨어져 상·하류 간 생태계 훼손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다. 이에 충남도와 서천군은 2009년부터 하굿둑을 허물거나 서천 쪽에 개·폐형 배수갑문을 추가로 설치, 해수가 유통되도록 정부에 건의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개선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충남 서천과 전북 군산을 잇는 금강 하굿둑. 배수갑문이 설치된 군산과 달리 서천 쪽(아래쪽)의 토사퇴적이 심각하다.

최근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에서 '제2차 금강하구역 생태조사와 관리체계 구축 연구용역' 결과를 내놨지만 어도와 수질개선을 위한 생태습지 조성 등만 거론된 수준이다. 토사 적체를 막기 위한 갑문 증설은 타당성이 인정됐지만 해수유통은 홍수예방과 염분확산으로 일대에 공급하는 농업용수가 부족해질 수 있다는 이유로 불가판정을 내렸다. 금강호로부터 일대의 농경지와 군산공업단지의 용수를 공급받고 있는 전북도의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소열 서천군수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금강 하구의 기능이 점차 죽어가는 상황에서 해수유입이 없는 서천 측 배수갑문 증설은 현실성 없는 대안"이라며 "공개적이고 객관성 있는 모형실험을 통해 타당성을 정확히 입증하라"고 요구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Segye.com 인기뉴스]

◆ 10대 장애女 8년간 1m 철창에 가두고…

◆ 영화 속 '생각을 읽는 장치'… 현실화 되나?

◆ 유시민 "MB정부 초대형 비리 터질 것"

◆ 고의로 車부딪쳐 돈뜯으려는데 상대방 하필…

◆ 다문화가정 아이들에게 희망의 등불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일보 [지면보기][스마트캠페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