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선관위 디도스공격 '北 소행 의혹' 보도 후 삭제

디지털뉴스팀 손봉석 기자 입력 2011. 12. 5. 11:20 수정 2011. 12. 5. 11: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가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 관계자가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사이버테러를 '북한 소행' 의혹이 있다고 온라인 상으로 보도했다가 이를 삭제했다. 조선일보는 4일 밤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상 초유의 국가기관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에 집권 여당 의원실 직원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의원실 관계자들은 '근거 없는 경찰의 발표에 여론이 오도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며 최 의원실의 주장을 전했다가 삭제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최 의원실의 한 직원이 "3명의 진범이 민주당이나 민노당 혹은 북한의 사주를 받아서 범행을 저지르고, 공씨에게 범죄를 뒤집어 씌우려고 거짓말하려는 것일 수도 있지 않느냐"며 "이들은 대질신문에서는 공씨에게 범행을 지시받은 게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북한 소행'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조선일보는 "공씨는 일관되게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며 "실제 디도스 공격을 한 나머지 3명이 지시받았다고 지목했다는 이유에서 (공씨가) 범인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측은 이같은 최 의원실 주장을 그대로 올렸다가 트위터 등 SNS에서 비난여론이 일자 문제의 자작극 주장 내용을 삭제하는 등 기사를 수정했다. 최 의원은 조선일보에서 근무한 기자출신으로 편집국 정치부에서 근무를 했다.

<디지털뉴스팀 손봉석 기자 paulsohn@khan.co.kr>

경향신문 '오늘의 핫뉴스'

▶ "헤어지기 싫어" 콘돔에 구멍 내 임신, 결국…

▶ 택시로 알고 車탄 뒤 "승차거부" 뺨때린 주부

▶ 죽은 아들 냉장고에 넣고 사는 부부, 슬픈 사연

▶ 페루 '외계인 해골' 정체, 알고보니… 충격!

▶ '촛불 여대생 사망' 글쓴이 알고보니…

공식 SNS 계정 [경향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세상과 경향의 소통 Khross]-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