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은 나치'.. 그리스인 反獨감정 폭발

입력 2011. 10. 28. 19:58 수정 2011. 10. 29. 00: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리스 시내 풍자 포스터 등장…독일 주도 긴축정책 반발 분석

[세계일보]

유럽연합(EU) 정상들이 그리스의 부채를 50% 탕감하고 2차 구제금융을 지원키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스인들은 EU를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독일에 적대적인 감정을 표출하고 있다.

28일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그리스 시내에 앙겔라 메르켈(사진) 독일 총리가 '공공의 골칫거리'라는 문구와 함께 과거 히틀러정권을 연상시키는 나치 SS친위대원의 옷차림을 한 포스터가 등장했다. 메르켈 총리는 EU를 상징하는 별과 나치 상징 문양이 함께 그려진 완장도 차고 있다.

그리스 현지 신문 만평도 독일 관리들이 나치 복장을 하거나 긴축정책에 동의한 그리스 정부 관리들이 나치식 인사를 하는 모습으로 그리고 있다.

그리스 대중의 이런 반발은 독일 주도로 추진되는 고통스러운 긴축정책 때문이다. 시민들은 정부의 임금과 연금 삭감, 증세 등 계속된 긴축정책에 반발하며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화가 난 일부 그리스인들은 그리스 고대 유적지를 방문한 독일 관광객에게 적대적으로 대할 정도다.

현지 언론은 이런 현상에 대해 "독일 정부의 간섭이 약 65년 전 히틀러정권이 그리스에 악행을 저질렀던 경험을 연상시키며 독일에 대한 적개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분석했다.

김채연 기자 why@seyge.com

[Segye.com 인기뉴스]

◆ 안철수 서울대 원장직 사임…정치적 외압때문?

◆ "교사가 다양한 방법으로 성희롱" 여고생들 폭로

◆ "울음소리 듣기싫어"… 영아 장롱에 감금한 원장

◆ 정용진 '꼼수 논란'… 벤츠버스 계속 탈까?

◆ 여자들, 미친듯이 사랑에 빠지지 않는 이유는…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일보 [지면보기][스마트캠페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