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돈 보냈다면.. "112로 지급정지 신고하세요"

입력 2011. 8. 12. 03:11 수정 2011. 8. 12. 03: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용회선.. 1분내 처리

[동아일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과는 경찰청 112센터와 은행 콜센터 간의 전용 라인을 구축해 송금 뒤 지급정지까지 걸리는 시간을 1분으로 단축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돈을 송금한 뒤 범인이 돈을 인출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통상 5∼15분. 기존에는 ARS 절차가 복잡해 피해자가 송금 뒤 지급정지를 요청할 때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당황한 피해자가 ARS 버튼을 잘못 누르거나, 전화 상담이 많을 경우에는 몇 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최근 은행들이 자체적으로 ARS 단계를 대폭 줄이긴 했지만 여전히 일부 은행은 3, 4단계를 거쳐야 상담원 연결을 할 수 있다. 하지만 경찰 개선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피해자가 112로 전화해 경찰에 지급정지 요청을 하면 경찰이 전용라인을 통해 피해자 전화를 은행 상담원에게 직접 연결해 준다. 경찰은 이 제도를 16일부터 서울에서 시범실시한 뒤 하반기에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 지옥 갔다온 스페인 "한국팀 무시무시 했다"

- 200억 재산가가 3000원 도시락 먹는 이유

- 이희호 여사 "신정아가 손녀? 그런말 왜…"

- 어머니 앞에서 끌려간 고등학생 피투성이로…

- 미모의 여대생 부킹녀 따라 홍대바 갔다가…

- "YS측에 '노태우-YS 녹음테이프' 알렸다"

- [화보] 김준희 '男心 흔드는 아찔한 구릿빛 가슴 라인

- [화보] 눈위에서 비키니입고…뼛속까지 시원해지는 아찔함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

[☞오늘의 동아일보]

[☞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