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이청용, 그 와중에 내 몸상태를 먼저 물어봐" 울컥

강지훈 입력 2011. 8. 1. 15:04 수정 2011. 8. 1. 15: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강지훈 기자] '기라드' 기성용(22·셀틱)이 정강이 골절로 시즌 아웃 위기에 처한 절친한 친구 이청용을 위로했다.

기성용은 7월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까 (이)청용이랑 전화를 했다. 짜식. 자기 몸이나 먼저 챙기지 그 와중에 내 몸상태를 먼저 물어본다. 그저 힘내라는 말밖에 해 줄 게 없었다"고 애잔한 심정을 전했다.

또 "그래도 얼른 회복할 거라 믿는다!"면서 자신과 묶어 부르는 별명 '쌍용'을 끝으로 남겼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조이 바튼(29·뉴캐슬 유나이티드)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청용이 다리가 부러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좋은 선수다.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격려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사진 = 기성용(왼쪽)과 이청용]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