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보안인력 체계적 양성..기업은 투자 아끼지 말아야"

입력 2011. 4. 22. 15:51 수정 2011. 4. 24. 13: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학 내 체계적으로 보안 인력을 육성하는 커리큘럼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김휘강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35)는 "양질의 보안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학에서 지도교수나 보안 업계의 선배들을 멘토로 지정해 해킹 동아리를 육성하는 등 장기적인 시각에서 컴퓨터 통신 분야 전반에 능통한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교수는 해커 출신 제1호 교수다. KAIST 해킹 동아리 '쿠스(KUS)' 회장으로 활동했던 김 교수는 98년 국내 최초 보안컨설팅회사 'A3시큐리티'를 창업했으며, 2004년부터 6년간 게임업체 엔씨소프트의 정보보안실장으로 일했다. 지난해 3월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조교수에 임명돼 후학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제대로 된 보안 교육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혼자서 보안 기술을 익히고 크래커가 되는 경우가 많다"며 "대부분의 수도권 대학들이 정보보호학을 다른 과목과 통합해 가르치고 있으며, 보안전문학원도 기술 교육에 집중하는 등 보안 윤리를 등한시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해킹으로 손쉽게 뚫리는 국내 기업 보안시스템도 문제다. 해킹으로 부당한 이득을 맛본 해커들이 다시 불법 해킹의 유혹에 빠지기 쉽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보안에 적극적으로 투자하지 않는 기업풍토도 문제로 지적했다. 그는 "옥션 사태 이후에도 계속해서 고객정보유출 사건이 벌어지는 것이 그 증거"라고 말했다.

그는 "현직에 있는 보안전문가들은 사명감을 갖고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사고를 대비해 쉴 새 없이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이들의 노력이 기업 내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음을 안타까워 했다. 김 교수는 "현재 국내 보안 인력과 수요의 선순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IT예산의 10%를 보안 인력에 투자하고, 회사들이 IT예산의 20%를 보안에 투자하는 식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미정 기자] [화보] 피겨퀸 김연아, '특급' 미모 남다르네…

결혼·출산 늘고 이혼 줄고…경기가 좀 풀려서 그런가

10만원 '뚝' 성능은 '쑥' 전략 스마트폰…내달 출시 봇물

'무슬림女 벗은 몸' 플레이보이에 실려

최고 엘리트 空士서도 성추행

백지연의 '끝장토론', 서태지-이지아 14년간의 비밀결혼 사생활 대중기만일까?

김종서, 서태지 팬들에게 트위터 통해 "믿고 기다려보자" 격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A도 모바일로 공부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