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혼근로 여성전용 임대아파트 입주 모집 '월 5만원대'

뉴스엔 입력 2011. 3. 29. 16:45 수정 2011. 3. 29. 18: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김종효 기자]서울시, 미혼근로 여성전용 임대아파트 입주 모집 '월 5만원대'

서울시가 미혼여성근로자들을 위해 월 5만원대의 저렴하고 안전한 임대아파트를 제공한다.

서울시는 1986년부터 운영해 온 경기도 광명시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내 미혼근로여성전용 아파트에 입주를 원하는 여성근로자를 모집 중이라고 3월 29일 밝혔다.

미혼근로여성전용 아파트는 부모로부터 독립해 당당한 사회인으로 자립하고자 하는 미혼여성근로자들을 위해 저렴하고 안전하게 제공되는 임대아파트로서 서울시와 노동부에서 1986년 13평형 200세대, 1988년 15평형 250세대를 준공해 현재 총 450세대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임대아파트가 좋은 조건으로 제공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홍보가 많이 되지 않아 비어있는 세대들이 있다는 점에 착안해 전세대란으로 인해 집을 구하기 힘든 상황 속에 처한 미혼여성근로자들에게 저렴한 임대아파트를 적극적으로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는 모집대상을 서울 소재 직장에 근무하는 여성근로자 중 월수입 120만원 이하, 전문대졸 이하, 만 26세 이하인 미혼여성근로자로 한정해 상대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근로여성들이 우선적으로 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신청자 모집은 매월 1~20일에 50명 내외로 이뤄지며 매달 입주인원은 퇴거인원에 따라 조정된다.

임대아파트는 13평형 및 15평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00만원대의 보증금과 월 5만원대의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될 계획이다. 13평형은 보증금 136만6,000원, 월임대료 5만3,000원이며 15평형은 보증금 152만9,000원에 월임대료 5만8,000원이다.

미혼근로여성전용 아파트는 저렴한 임대료임에도 불구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갖췄으며 도보로 5~10분 거리에 7호선 철산역이 있어 교통 또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입주자들은 한집에 2명씩 2년간 거주하게 되며 1인 1실 사용으로 누구나 자기만의 방을 가질 수 있다.

또한 입주자간의 정을 나눌 수 있도록 신규가족연수, 원만한 대인관계형성을 위한 성격검사, 연1회 가족과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는 오픈하우스 등 다양하고 유익한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이에 더해 서울시 근로청소년복지관을 통해 경제동아리, 봉사활동 동아리 등에도 참가할 수 있다.

입주를 원하는 희망자는 홈페이지(www.boram.or.kr)에서 양식을 다운 받아 입주신청서를 작성해 회사직인·명판이 날인된 입주추천서, 급여증빙서류(급여대장, 급여명세서, 급여통장사본 중 택1), 직장의료보험증사본, 주민등록증 사본 등을 첨부해 제출하면 된다.

신청 접수가 끝나면 근로청소년복지관에서 신청자의 회사로 실제 재직여부를 확인한 후 개별적으로 입주를 통보할 예정이다. 신청 접수와 관련한 문의사항은 근로청소년복지관(02-898-4942)을 통해 안내가 가능하다.

이상국 아동청소년담당관은 "그동안 미혼 근로여성들이 임대아파트 입주를 계기로 종자돈을 모아 자립한 선례가 있다"며 "젊은 근로 여성들이 저렴한 주거비용으로 실질적 자립기반 마련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울시가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서울시)

김종효 phenomdark@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