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원조 '프리챌' 결국 파산(종합)

박대한 입력 2011. 3. 11. 15:34 수정 2011. 3. 11. 15: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고유권 박대한 기자 = 인터넷 1세대 기업으로 커뮤니티 서비스로 큰 인기를 모았던 프리챌이 결국 파산했다.

솔본은 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12파산부가 지난 10일 출자사인 프리챌에 파산선고를 내렸다고 공시했다.

솔본은 프리챌 주식 매입에 총 487억원(누적)을 출자했으며, 2009년 말 현재 장부가는 0원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0년 커뮤니티사이트로 문을 연 프리챌은 2002년 1월 당시로서는 이례적인 수준인 월 방문자수 1천5만명을 기록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유료화 단행 이후 다음의 카페 서비스에 밀리고 네이버 등 검색을 앞세운 포털사이트들이 등장하면서 침체기를 맞게 됐다.

2003년 솔본에 인수됐지만 적자가 지속됐고 솔본과 프리챌 경영진과의 분쟁이 계속되면서 결국 파산에 이르게 됐다.

pdhis959@yna.co.kr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