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은, 푸른빛 도는 독특 녹색머리 비결은? "수차례 탈색"

뉴스엔 입력 2011. 3. 5. 14:33 수정 2011. 3. 5. 14: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언혁 기자]

시크릿 송지은이 독특한 머리색의 비밀을 밝혔다.

'샤이보이'에 이어 최근 솔로곡 '미친거니'로 활동하고 있는 송지은은 푸른 빛이 도는 녹색 머리로 독특함을 자아내고 있다. 평소에는 쉽게 소화할 수 없는 색깔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송지은은 최근 뉴스엔 기자와 만나 "원래 달마시안 영원 못지않은 파란머리였다"며 "탈색을 거듭해 지금의 색깔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 차례 탈색에도 불구, 머릿결이 상하지 않은 것 같다는 질문에 송지은은 "스타일링을 해서 그렇다"고 미소 지었다.

한편 송지은 외에도 '미친거니'에서 랩 피처링을 맡은 훈남래퍼 방용국에게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언혁 leeuh@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