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술이 부르는 재앙, 대퇴골두무혈성 괴사증

입력 2011. 2. 16. 12:27 수정 2011. 2. 16. 12: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이 특히 조심해야 하는 병이 있습니다.

바로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이라는 병인데요, 골반뼈에 해당하는 고관절 부위가 점점 썩어 들어가서, 결국 걷기도 힘들게 되는 무서운 병입니다.

넉 달 전부터 엉덩이 부분이 아팠다는 50대 남성입니다.

고통이 너무 심해 결국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둬야 했습니다.

[박균채 (58세) : (고통을) 말로 표현도 못하고, (골반 부위가) 갈라지는 것 같더라고요. 찢어지는 것 같아요.]

엑스레이 촬영 결과, 고관절 부위가 까맣게 썩어 들어가는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에 걸렸습니다.

대퇴골두라는 넓적다리뼈의 머리에 해당하는 둥근 공 모양의 뼈가 썩어 들어가면서 죽어가는 병입니다.

과도한 음주가 주요 원인으로 남성환자가 여성보다 4배 이상 많습니다.

[박균채 (58세) : 막걸리를 하루에 6~7통씩 먹었어요. 그렇게 되리라고는 생각 못 했죠.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걸리지 않을 거라 생각했었죠.]

일주일에 소주 5~6병을 10년 이상 꾸준히 마시게 되면 이 병에 걸릴 확률이 10배 가량 올라갑니다.

과도한 음주 외에도 스테로이드 약물을 오래 복용하거나 심각한 골절과 같은 외부손상도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의 원인입니다.

스테로이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한 것이 원인이 돼 수술을 받게 된 30대 여성입니다.

[박 모씨 (31세) : 눈에 자가면역질환인 포도막염이 있어서 스테로이드를 고용량으로 복용하며 치료해 왔어요.]

이미 뼈가 썩어들어가기 시작했다면, 아무리 초기에 발견했다 해도 약물이나 물리치료로는 회복되지 않습니다.

질환이 심각하다면, 대퇴골두 잘라내고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아야 하는데요. 다행히 괴사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관절을 대부분 살리는 표면치환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우석/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교수 : 최근에는 표면치환술이라고 있는데요,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에서 이 표면에 골두의 표면에 해당부위를 일부분만 절제해 내고, 대퇴경부라든지, 대퇴골두의 일부분을 남겨둔 상태에서 표면만 깎아내고 그 부위에 인공관절을 덮어주는 수술을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은 처음에 별다른 증상이 없고 통증도 있다가 사라져버리기 때문에 초기 발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박 모씨 (31세) : 가만히 있으면 괜찮은데, 조금만 움직이면 신경을 송곳으로 찌르는 듯한 느낌이 와요. 많이 아팠어도 하루 만에 좋아져서 그냥 넘어가곤 했어요.]

요통과 함께 갑자기 엉덩이 부위가 뻐근하게 아프면 이 병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이우석/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교수 : 고관절 부위에 통증이 생기고 걷기가 힘들고 앉았다 일어날 때 통증이 발생하게 되고, 그 다음에 양반다리라든지 다리를 돌릴 때 통증이 발생하면, 이 병의 초기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에 걸리지 않으려면 평소 피가 원활하게 흐르는 것을 방해하는 고지혈증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지나친 음주를 피하고 염증을 제거하는 스테로이드 약물을 남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