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종민 예능감 완전 부활 '6의 멤버 빈자리 채웠다'

뉴스엔 입력 2011. 1. 30. 18:35 수정 2011. 1. 30. 18: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김형우 기자]

김종민이 주특기를 찾았다.

1월 30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겨울산장 여행)편에서 산장에 모인 멤버들이 막간 게임을 펼쳤다.

특히 이날 방송 분에선 그동안 위기설에 놓였던 김종민이 지난 주에 이어 또 한번 미친 예능감을 선보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날 '1박2일' 멤버들이 '주걱' 하나로 릴레이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김종민은 예능감을 완전히 회복해 멤버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에 앞서 이수근이 플라스틱 숟가락으로 강호동의 이마를 가격했고 이는 주걱으로 이어졌다. 멤버들은 모두 주걱을 들고 몸개그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김종민은 1개 소재로 3연타석 웃음을 선보이며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들을 웃음바다로 빠뜨렸다. 김종민이 주걱치기가 이어질 때마다 멤버들의 자지러짐은 계속됐다.

김종민은 '1박2일' 복귀 후 기대 이하의 웃음코드로 일부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다. 하지만 김종민은 2011년을 맞아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캐릭터를 구축하기 시작하며 다른 멤버와는 다른 예능감으로 '1박2일'의 재미를 살렸다. 특히 MC몽 하차 이후 생긴 공백을 채우기 시작하며 '1박2일'의 부담감을 한결 낮췄다는 평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