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5.18 묘비 상석에 발올려 논란(종합2보)

이한승 입력 2011. 1. 26. 19:05 수정 2011. 1. 26. 20: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야당.시민단체 비판..한나라당 사과

(서울.광주=연합뉴스) 이한승 장덕종 기자 =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26일 5.18 민주묘지 참배과정에서 희생자인 박관현 전남대 총학생회장의 상석(床石)에 발을 딛고 올라선 행위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안 대표가 구설에 오른 것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현장에서 보온병을 포탄이라고 말하고 성형하지 않은 여성을 `자연산'에 비유하는 발언을 한 데 이어 세번째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대선 기간 홍남순 변호사의 상석을 밟고 정몽준 전 대표가 5.18 묘역에 화환을 보낸 사실을 언급한 뒤 "상석을 밟은 것은 5.18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짓밟는 것"이라며 "안 대표가 대표로 남아있으면 한나라당은 국민과 조상님들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묘비의 상석을 밟는 행위는 실수라기보다는 기본 소양에 관한 문제이고 집권 여당 대표가 한 행위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어이없는 일"이라며 "변명하지 말고 깨끗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5.18 관련 4개 단체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5.18 민주화 영령이 잠들어 있는 묘역의 상석을 밟는 것은 5월 영령에 대한 큰 결례이며, 정부 여당을 대표하는 정치인의 바른 행동이 아니다"라며 "크게 뉘우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이유를 막론하고 상석에 발을 올려놓게 된 것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참배자 모두의 뜻은 진정한 추모를 위한 마음이었다는 것만은 알아주면 좋겠다"고 사과했다.

배 대변인은 또 "안 대표가 왼쪽 어깨가 불편해 처음에는 오른 손만 비석 위에 올렸으나 관리소장이 두 손으로 감싸라고 해서 왼손을 올리다 보니 몸이 비석 가까이 갈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jesus7864@yna.co.kr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