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 국내외 기업 속속 입주

박준철 기자 입력 2011. 1. 5. 14:24 수정 2011. 1. 6. 14: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송도국제도시와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도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에 국·내외 굵직한 기업들이 속속 입주하고 있다.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2010년 6월말 현재 송도와 영종도, 청라 등 3개 지구에 876개 기업이 입주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706개 보다 24% 늘었다. 영종도가 546개로 가장 많고, 송도가 328개, 청라 2개이다. 지난해 170개의 기업이 늘어난 만큼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는 입주기업이 1000개가 넘을 것으로 인천경제청은 내다봤다. 입주기업 중 외국인 지분이 10%이상인 외투기업 26개를 포함해 외국법인은 50개로 6%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이 고용하고 있는 고용 인력도 3만2717명으로 지난해 2만5284명에 비해 29%가 늘어 경제자유구역이 신규 인력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외국법인에 근무하는 종사자도 3323명으로 11%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 3개 지구 중 송도에 입주한 기업들은 제조업보다는 첨단 업종이 대부분이다. 외투기업은 한국형 바이오산업을 추구하는 (주)셀트리온이 대표적이며, 미국의 GE헬스케어, 애니메이션을 기획, 제작하는 송도애니파크(주), 글로벌센터를 건립하는 네덜란드의 시스코, 산업용디스플레이 모니터 제조, 연구를 하는 홍콩의 코택 등이다.

반면 영종도는 항공과 물류산업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독일의 물류업체인 (주)쉥커코리아와 미국의 AMB Prooerty, DHL 등 외국항공사들이 입주했으며, 청라는 GM대우 오토엔테크놀러지 (주)청라주행시험장이며, 이곳은 3개 지구에 입주한 기업 중 고용 직원이 525명으로 가장 많다. 독자적인 연구·개발을 하는 극지연구소와 가천의과학대학교의 이길여 암·당료 연구원 등 연구소도 10여개가 있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에도 SBS가 일본 오릭스와 합작해 설립한 SBS콘텐츠허브와 일진반도체, CJ바이오연구소를 유치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올해도 3개 지구에 IT, 바이오 의료, 항공, 에너지, 부품소재 등 5대 핵심사업과 관련된 국내 대기업과 글로벌 기업을 연계한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 입주기업이 1000개가 넘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박준철 기자 terryus@kyunghyang.com >

경향신문 '오늘의 핫뉴스'

▶ 17억원 사기, 여성 2500명과 잠자리… '희대의 사기꾼'

▶ 바람피운 아내 e메일 열어봤다가… 굴욕

▶ '자이 아파트' 새 모델… 이영애 밀어낸 미녀모델, 누구?

▶ [영상]'아내 불륜현장' 덮친 남편 무차별 폭행

▶ [화보] '완벽 각선미' 역시 빅토리아

▶ [화보] 김태희, 눈부신 공주님 자태

공식 SNS 계정 [경향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세상과 경향의 소통 Khross]-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