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교과위, 독단적인 부산교육행정 질타

입력 2010. 10. 15. 13:28 수정 2010. 10. 15. 13: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15일 부산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부산교육청의 독단적 교육행정이 의원들로부터 집중적으로 질타를 받았다.

박보환(한나라당) 의원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단행한 인사에서 금품비리 전력자가 교육장으로 임명되고 교육감의 개인적 친분으로 주요 보직이 배정됐다는 의혹이 있다."라면서 "이는 직원 능력을 파악하기도 전에 인사를 서두른 탓 아니냐."라고 추궁했다.

그는 또 "배정학원에 대한 특별감사에서 '불법 찬조금' 부분에 대한 조사가 확실하게 이뤄졌느냐. 이런 비리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서도 부산교육청의 청렴도가 바닥을 벗어날 수 있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김세연(한나라당) 의원도 "올해 9월 교장 공모를 한 25개 학교 가운데 7곳에서 학교운영위원회의 추천 순위가 뒤바뀌었다."라며 부산교육청의 독단적인 교육행정을 꼬집었다.

안민석(민주당) 의원은 "무상급식과 교육자치에 대해 부산교육감과 부산시장이 정반대 의견을 가지고 있고 협조를 할 생각이 없는 듯하다."라며 임혜경 교육감의 일방통행식 교육행정을 질타했다.

pcs@yna.co.kr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