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전남대 일부 교수, 연구과제 기한 내 미제출 30건

구용희 입력 2010. 10. 15. 11:32 수정 2010. 10. 15. 11: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전남대학교 일부 교수들이 연구과제 제출 기한 1년이 넘도록 성과물을 제출하지 않아 연구비 환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5일 국회 교과위 소속 권영진 의원(한나라당)이 이날 국정감사에 앞서 미리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6년도부터 현재까지 전남대 교내연구과제 미제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구과제 제출 기한일로부터 1년 동안 연구성과물을 제출하지 않아 연구비 환수 대상이 된 연구과제는 총 30건에 달했다.

전체 미환수 연구비는 2억6000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현재 환수된 연구과제는 한 건도 없었다.

지난해 연구성과물 미제출 환수대상 과제는 13건으로 전체 연구과제의 10.0%를 차지했으나, 올해의 경우, 4건이 증가한 17건으로 전체 15.2%를 차지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 의원은 "지연제출 과제 비율이 증가한다는 것은 그 만큼 환수대상 과제도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므로, 향후 연구과제에 대한 관리강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현재 미제출 연구과제에 대한 연구비 회수가 전혀 이뤄지고 있지 않는 만큼, 관련 규정을 강화해 향후 미제출 과제 30건에 대한 환수조치를 의무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ersevere9@newsis.com

[뉴시스 이시간 핫 뉴스]

  • ㆍ [국감]온라인 작퉁 적발 1위 브랜드 ´나이키´

  • ㆍ 태광그룹發 로비의혹 정·관계 뒤흔드나

  • ㆍ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5년만에 이혼

  • ㆍ SM 로스앤젤레스 콘서트, 세계공연흥행 톱10

  • ㆍ 女신도에 "사랑한다" 2년간 스토킹 40대목사 기소

  • ㆍ ´광부 아들´ 보비 찰턴, 칠레 기적의 33인 맨유에 초청한다

  • ㆍ [주말·휴일날씨]찬바람 불고 기온 뚝…"쌀쌀해요"

  • ㆍ "LG 옵티머스원 그거 누가 사겠어요?"

★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