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이 정도일 줄.." 화들짝..동북공정 본격대응 나선다

입력 2010. 7. 27. 02:28 수정 2010. 7. 27. 17: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여야 국회의원들이 9월 초 정기국회 개회와 함께 중국의 자의적 역사 재해석 프로젝트인 '동북공정'에 본격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을 비롯, 이달 초 '김좌진 장군 기념사업회(회장 김을동 의원)'가 마련한 항일 역사탐방에 참여했던 29명의 여야 의원들은 26일 '중국 동북 3성 현지답사 활성화' 등 구체적인 방안을 정기국회 중에 범당파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 관련예산 15% 깎아

한나라당 안효대 의원은 "대한민국 역사에 대한 인식을 재조명하기 위해 더 많은 학생들이 동북 3성 현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적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재윤 의원은 "지역구인 제주도 학생과 중국 조선족 학생들이 교류를 통해 한민족의 정체성을 더욱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특히 천안함 사건 이후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 4강이 한반도 현안에 깊숙이 개입하는 지금의 동북아 정세도 우리나라의 역사적 정체성을 세워야 하는 중요한 계기로 인식하고 있다. 한 의원은 "강대국과 국익이 맞서는 현장에서 우리의 이익을 관철시키기 어렵기는 한·일 강제병합이 있었던 100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는 걸 절감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의원단 공식방문 한번도 안해

이에 앞서 이들 여야 의원 29명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중국으로 항일 역사 탐방에 나섰다. 당시 발해의 5개 수도(京) 가운데 하나였던 헤이룽장(黑龍江)성 닝안(寧安)현의 상경용천부 왕궁터에서 현판을 읽어 내려가던 의원들은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발해는 중국의 일개 변방지방이었다. 주(周)·은(殷) 문화의 영향을 받았고 중원 문화가 많은 영향을 주었다."는 설명 때문이었다. 시선이 그림판으로 옮겨진 뒤에는 "허, 참…" 하는 탄식이 새어 나왔다. 대조영을 비롯한 역대 발해 왕들이 모두 중국식 복장을 하고 있었다.

●정기국회서 본격 논의키로

헤이룽장성을 비롯, 지린(吉林)·랴오닝(遼寧) 등 동북 3성에 남겨진 역사의 흔적들을 찾으며 의원들은 시종 무력감과 자책감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다고 한다. 중국의 동북공정이 불거진 것은 2004년. 만 6년이 돼서야 찾은 의원들은 정쟁에 매몰돼 동북아 정세가 어떻게 변해가는지를 바라볼 여유가 없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다. 동북공정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한 '동북아 역사재단'의 예산도 설립 이듬해인 2007년의 196억원에서 올해 185억원으로 3년 만에 15% 가까이 깎았던 국회였다.

한나라당 김성수 의원은 "이 정도까지인 줄은 몰랐다."고 자탄했다. 같은 당 이경재·이해봉 의원 등은 한참 동안 표지판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이것을 고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동행한 역사학자들에게 자문했다. 의원들은 기념관에 전시된 기와, 벽돌 등이 한민족 고유 형식의 유물들임을 확인하면서 "중국이 이처럼 세세한 부분까지 역사를 왜곡했는지 몰랐다. 그동안 너무 무관심했다."고 자책했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의원들이 지금껏 공식적인 의원단의 이름으로 중국 동북지방을 방문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하얼빈·닝안·다롄·하이린

허백윤기자 baikyoon@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프로야구]굿바이! 神이라 불리운 사나이여☞ "中 이 정도일 줄…" 화들짝…동북공정 본격대응 나선다☞ "北월드컵대표팀, 귀국후 사상비판 끌려가"☞ 덕수궁 분수 물개상 출생비밀 밝혀졌다☞ "우리동네엔 성범죄자 없나" 알림e 접속폭주 검색 장애☞ 차명진 의원 "최저생계비 6300원으로 황제생활 체험"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서울신문 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