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들 '갤럭시-S라인'에 빠지다

함정선 입력 2010. 6. 25. 16:46 수정 2010. 6. 25. 16:4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40~50대 남성, 갤럭시S 구입많아..아이폰 20~30대와 대비

- 삼성 브랜드 신뢰와 `T맵, DMB 등 한국형 서비스` 선호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25일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삼성전자(005930)의 스마트폰 `갤럭시S`가 새로운 스마트폰 사용층을 형성할 전망이다.

이날 강남 테헤란로 주변의 휴대폰 대리점과 판매점 등에는 갤럭시S의 모습을 직접 보고 이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몰렸다.

이 가운데 눈길을 끄는 것은 유독 40~50대 남성들의 갤럭시S 구매가 많다는 것. 강남역에 있는 한 대리점 직원에 따르면 40~50대 남성들이 갤럭시S에 대해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20~30대가 스마트폰의 주 사용자였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이 직원은 "젊은 직장인들뿐 아니라 주변 상점들의 사장님들도 갤럭시S에 대해 많이 물어본다"며 "특히 40~50대 남성들은 그 자리에서 바로 구매를 결정한다"고 말했다.

애플의 아이폰은 초기 사용자가 20~30대 남성에 집중됐으며, 다른 스마트폰들 역시 비슷한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갤럭시S는 여느 스마트폰과는 달리 판매 초기부터 40~50대 남성의 인기를 끄는 것.

이는 그동안 스마트폰에 대한 두려움을 나타냈던 40~50대가 `삼성전자`라는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구매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SK텔레콤(017670)의 휴대폰 내비게이션 `T맵`이 1년 동안 무료로 제공되고, 지상파 DMB를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는 점도 40~50대 남성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운전, 스포츠` 등 40~50대 남성들의 관심사를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수치를 살펴보지 않았지만 갤럭시S 구매고객의 연령대가 다른 스마트폰보다 훨씬 다양하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