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들, 인터넷 쇼핑몰서 짝퉁 팔다 '덜미'

입력 2010. 2. 9. 11:40 수정 2010. 2. 9. 11: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BS사회부 박종관 기자]

유명 연예인들이 인터넷 쇼핑몰에서 만화 캐릭터 등 외국계 유명 상표를 도용한 옷과 이른바 짝퉁명품 등을 판매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외국계 유명 상표가 부착된 옷 등을 판매한 유명 여가수 A씨 등 연예인 3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만화 캐릭터 '도널드덕'과 '코카콜라' 등 유명 상표권을 도용한 시가 1,500만원 상당의 옷 135점을 판매해 200만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방송인 B씨와 C씨는 샤넬 액세서리와 유명 캐릭터를 도용한 옷 등을 판매해 각각 150만원과 5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 연예인은 동대문시장의 노점 등에서 파는 '짝퉁' 의류 등을 낱개로 구입한 뒤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정식으로 허가를 받은 정품인 것처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유명 캐릭터 등이 부착된 옷을 팔면 상표권 도용에 해당되는지 몰랐다"며 "문제가 된 물품을 바로 폐기처분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이들 연예인 외에도 자신이 직접 운영하지는 않더라도 일정한 돈을 받고 인터넷 쇼핑몰에 초상권 등을 제공한 유명가수 D씨 등 연예인 8명에 대해서도 상표권 위반 혐의가 있는지 여부를 계속해서 수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동대문시장 등지에서 제조된 짝퉁 상품이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대량 유통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서 제조업자와 판매업자 등 210명도 상표법위반과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panic@cbs.co.kr

40억원대 짝퉁 명품 반입 적발 나이키·푸마…'짝퉁' 4만 켤레 만든 일당 붙잡혀 루이비통·샤넬…1천억대 짝퉁 판매조직 덜미 정가 70억 상당 '특A급 짝퉁' 가방 수천점 유통 '무게 2톤' 인천공항 개항 이래 최대규모 짝퉁 적발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