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현장에 간 우리 외교관

박상권,지영은 입력 2010. 1. 29. 09:22 수정 2010. 1. 29. 09: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투데이]

◀ANC▶

투데이모니터 시간입니다.

이번 아이티 지진참사 때 우리 119구조대원들의 활약 참 대단했습니다.

헌신적인 구조와 수색 때문에 현지인들로부터도 큰 찬사를 받았죠.

◀ANC▶

그런데 이 119구조대원들의 현지 생활은 어땠을까요.

그리고 구조대원들을 지원해야 할 우리 외교관들은 또 어떻게 지냈을까요.

취재를 해 봤더니 참 많이 달랐다고 합니다.

현지에서 취재한 유재광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VCR▶

30도를 넘나드는 폭염 속에서

우리 119 구조대원들이

쉴 새 없이 실종자를 찾고 있습니다.

먼지 가득한 건물 잔해를 헤집고 다니다 보면,

금세 온 몸이 땀에 젖고

숨이 턱 밑까지 차올라 파김치가 됩니다.

119 구조대원들이 머물고 있는 숙소입니다.

하루 종일 땀을 흘렸는데도

씻을 물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대엿새 만에 샤워 한 번 한 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SYN▶ 119 구조대원

"제가 여기 5~6일 있는 동안

물을 한 번 받았어요.

[샤워를 한 번 밖에 못 하셨어요?]

예. [아니, 땀범벅이 됐을 텐데 어떻게?]

아, 그냥... 원래 나오면 그렇죠 뭐..."

잠자리가 편한 것도 아닙니다.

맨바닥이나 다름없는 텐트 안에서

잠을 청해야 하고,

그나마도 자리가 부족해

바깥에 모기장 하나 치고 자는

대원들도 있습니다.

◀SYN▶ 119 구조대원

"[잠은 여기서 이렇게?]

예, 그냥 흙 다진 공사장 바닥인데...

뭐, 잘 만합니다."

[잘 만해요?] 예, 잘 만해요. 충분히...

피곤하니까..."

구조대원은 수십 명인데

화장실은 간이 화장실 딱 하나.

물이 없다 보니

위생 상태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구조대원을 지원 나온

우리 외교부의 도미니카 대사관 직원들이

머물고 있는 곳입니다.

그럴 듯한 건물에

에어컨이 시원하게 나옵니다.

◀SYN▶ 도미니카 대사관 직원

"[좀 춥네요, 여기는.]

그러니까 원래는 여기가 덥잖아요.

열대 지방이고 한데..."

잠은 푹신한 매트리스를 깔고 잡니다.

아직 뜯지 않은 새 매트리스도

잔뜩 쌓여 있습니다.

대사관 직원이나

외교부 산하 코이카 직원들이 오면

주려고 쌓아 놓은 겁니다.

일부 직원들은 아예

우리 교민들이 운영하는 공장의 숙소로

나가 잡니다.

◀SYN▶ 도미니카 대사관 관계자

"소나피 공단에요,

거기 직원 숙소가 있는 것 같아요."

뭐에 쓰려는지 사무실 안엔

맥주가 상자째 쌓여 있습니다.

◀EFFECT▶

"[혹시 맥주 같은 것도 마시기도 하나요?]

맥주는... 아니, 좀 찍지 마시고..."

119 구조대원들은 거의 모든 생활을

현지 대사관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스페인과 도미니카를 거쳐

육로로 아이티에 들어오느라

짐을 최대한 줄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현지의 우리 대사는

이렇게 구조대가 오는 게

영 탐탁지 않다는 반응입니다.

◀SYN▶ 강성주 도미니카 대사

"스스로 여기에서 식사 문제라든지

자기 모든 개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분들만 와줬으면 좋겠다는...

[대사님, 그게 무슨 말인가요?

적당히 하고 오지 말라는 말인가요?]

아... 그..."

똑같이 구조대를 보낸 다른 나라는

대부분 전세기나 군용기로

필요한 모든 장비와 샤워기 같은 편의시설까지

다 날라다 줬습니다.

◀SYN▶ 에콰도르 구조대

"샤워 같은 건 매일 당연히 해야 합니다.

[당연히요?] 그렇죠. [만일 못하게 되면요?]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무조건 나가서 국위를 선양하라고

등 떠밀어 내보내기만 하면 되는 것인지,

대한민국이 너무 야박한건 아닌지

한 번쯤 생각해 봐야 할 거 같습니다.

포르토프랭스에서 MBC 뉴스 유재광입니다.

◀ANC▶

보도 이후에 시청자들께서

많은 의견을 주셨습니다.

먼저 한 네티즌께서는

화장실도 식사도 잠자리도

제대로 된 것 하나 없이

그저 희생만 강요당하는

구조대의 현실을 보니

안타까움을 넘어서

화가 치밀어오를 정도라고

글을 주셨습니다.

또 다른 네티즌께서는

이런 위급한 상황에서

나라를 대표해서 간 구조대원들에게

쌓아놓고 있는 매트리스도 지급을 안 하다니

납득을 할 수없다면서

지진피해지역에서 맥주라니,

참 어이없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네티즌 웨스트사이드9818님께서는

외교관들이 아이티 현장에서

무슨 업무를 맡고 있는지도

소개를 해 주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면서

도대체 무슨 일을 하기에

그렇게 대접받아야 마땅한지

궁금했다고 의견 주셨습니다.

투데이모니터였습니다.

(박상권,지영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