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향일암 대웅전 전소

입력 2009. 12. 20. 07:02 수정 2009. 12. 20. 07: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투데이]

◀ANC▶

오늘 새벽 일출명소인 전남 여수시 향일암에서 불이 나 대웅전이 완전히 불타는 등 사찰 전체가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데다가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피해가 더 컸습니다.

한윤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향일암 대웅전을

뒤덮은 화염이

하늘로 치솟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거센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습니다.

여수 향일암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0시 반쯤,

대웅전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바로 옆 종무소와 종각으로 번졌습니다.

◀SYN▶ 김정오 / 목격자

"대웅전 조금 타고 있었고 사무실 쪽도 타고

그랬어요. 그러다 순식간에 바람 부니까

번져버린 거죠"

소방차 16대와 소방공무원 등 2백여명의

인력이 동원됐지만 차량 진입이 어려워

피해가 컸습니다.

◀INT▶박종순 화재조사관 / 여수소방서

"도로가 협소하고 차가 올라올 수가 없기 때문에

안에 있는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저수조만 활용해서

불을 꺼야 되기 때문에 매우 어려웠습니다."

신도들과 주민들은 불이 다 꺼질때까지

그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지켜봤습니다.

◀SYN▶ 김장순 / 주민

"꿈에도 생각 못했어요.눈물이 납니다 눈물이나

왜 이런 일이 났나 모르겠네"

지난 644년 신라의 원효대사가 창건한

향일암은 임진왜란 때 불에 타 소실됐다가

1986년 재건됐습니다.

지난 6월에는 대웅전 외벽을 황금으로 장식한

황금 단청을 완성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어제 밤 9시에 기도가 모두 끝났다는

신도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 NEWS 한윤지입니다.

(한윤지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