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떨어뜨릴테니 맘껏 주워가세요

입력 2009. 10. 8. 03:17 수정 2009. 10. 8. 03: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서울 성북구가 매년 가을 반복되는 주민들의 대로변 은행나무 열매 채취경쟁을 해소하기 위해 작은 '아이디어'를 내놨다. 미리 은행을 대로변에 떨어뜨려 주민들이 손쉽게 열매를 얻어갈 수 있는 행사를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은행을 따거나 줍는 과정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마찰과 잦은 교통사고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성북구는 8일 오후 관내 월곡동길과 서울사대부고에서 일신초등학교에 이르는 800m 구간에서 '주민과 함께하는 가로수 은행 줍기' 행사를 개최한다.

구는 행사에 앞서 미리 긴 막대기 등을 이용해 은행을 털어 떨어뜨린 뒤 주민들이 주워 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행사 구간에 있는 은행나무는 70여그루로 약 300㎏의 은행이 채취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성북구에는 은행나무·버즘나무·벚나무·느티나무·이팝나무 등 10여종 7298그루의 가로수가 있다. 이 가운데 은행나무가 38%에 달하는 2770그루다.

임휘룡 성북구 공원녹지과장은 "가로수 훼손과 사고를 막는 것은 물론 주민들이 은행을 주우며 가을의 정취를 맛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상도기자 sdoh@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설탕, 제2의 석유?☞ 9일 개막 21일간의 서울디자인올림픽 미리 가보니…☞ 저소득층 임대료 보조금 대폭 확대☞ 세계 최장 3.96㎞ 가래떡 기네스 도전☞ "잘 찍어야 합격"… 수능형 한국사에 울다☞ 세계 3대 인명사전 한국인 등재 급증 이유는…☞ 한국어 신뢰 좀먹는 부실 인증시험☞ 정선 물값 전국서 가장 비싸☞ 피고인만 억울하다?☞ "한글 국가브랜드 육성 조타수역할 하겠다"☞ 해군 차기호위함 방어용 기관포 선정 방위사업청 입찰불공정 논란☞ [아동성폭력과의 전쟁] (2) 겉도는 피해자 지원책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