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민주주의 운용·의식,미흡한점 많아"

송기용 기자 입력 2009. 6. 10. 10:48 수정 2009. 6. 10. 10: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기용기자][6.10 민주항쟁 22주년 기념사 통해 야당,시민단체 비판]이명박 대통령은 10일 "6.10 민주항쟁 이후 20여년이 지나 민주주의의 제도적, 외형적 틀은 갖춰졌지만 운용과 의식은 아직도 미흡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주의가 열어놓은 정치공간에 실용보다 이념, 집단 이기주의가 앞서는 일이 종종 벌어지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법을 어기고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도 우리가 애써 이룩한 민주주의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22주년 기념식에서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혀 민주당과 민노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주도하는 6.10 범국민대회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다.

이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은 4.19 혁명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 발전한 것으로 6.10 민주항쟁 이후 사회 모든 영역에서 권위주의를 배격하고 민주주의를 성숙시켜 나가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민주주의를 더욱 깊게 이해하고 성숙한 민주주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성숙한 민주주의는 독선적인 주장이 아니라 개방적인 토론이, 극단적인 투쟁이 아니라 합리적인 대화가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적인 경제위기와 북한의 군사위협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럴 때 일수록 차분하고 신중하게 공익과 국익을 우선 하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오늘 이 자리가 성숙한 민주주의와 위기 극복의 의지를 다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민주주의가 사회갈등과 분열보다는 사회통합과 단합을 이루는 기제가 되도록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한다"며 "성숙한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대통령인 저도 더 열심히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

송기용기자 sk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