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용 경찰청장 "분향소 철거는 실수"

입력 2009. 5. 31. 22:30 수정 2009. 5. 31. 22: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ANC▶

경찰이 덕수궁 시민 분향소를 강제로 철거한 걸 두고 서울 경찰청장은 일부 의경들의 실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수문장 교대식에 방해가 된다면서 분향소를 옮기겠다고 했습니다.

최훈 기자입니다.

◀VCR▶

어제 새벽 경찰은

덕수궁 시민 분향소로 진입해

천막을 통째로 들어냈습니다.

주변을 완전히 봉쇄한 채,

작전을 펼치듯 분향소를 강제로 없애

차분하던 추모객들까지

분노하게 만들었습니다.

◀INT▶ 박지현/추모객

"장례 치른 지 이틀밖에 안 지났는데

국민들의 눈물이 채 마르기 전에

공권력에 의해 이렇게 훼손당한다는 게

화가 많이 나고요."

논란이 커지자

주상용 서울경찰청장은 오늘

"시민 분향소 철거는 실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국민들의 추모 분위기 속에

경찰이 고의로

분향소를 철거할 리는 없다"며,

"일부 의경들이 실수로

작전 구역을 벗어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INT▶ 주상용/서울경찰청장

"작전 반경을 조금 벗어난 일부 의경들이

고의가 아닌 그런 실수를 한 것 같습니다."

실수였다면 서도 주 청장은

덕수궁 분향소는

다른 곳으로 옮기도록

추모 위원회 측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덕수궁 앞에서

수문장 교대식 등이 있기 때문에

분향소를 그대로 놔둘 수 없다는 겁니다.

추모 위원회 측은 강제 철거를 해놓고

간단히 실수라고 해명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며, 49재까지는

덕수궁 분향소를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INT▶ 황일권/시민 상주

"공권력이 국민을 대하는 지금 태도가

인륜과 천륜조차도 짓밟을 수 있다라는

파렴치한의 극대를 보여주는 이것 이상의

더 이상을 보여줄 수 없는

공권력의 최고의 만행이라고..."

한편 경찰은 어젯밤 열린

민주주의수호 범국민대회에서

대학생 등 72명을 연행했으며,

이 가운데 12명은 석방했고

시위 전력자 등을 가려내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최훈입니다.

(최훈 기자 iguffaw@naver.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