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방송장악, 있을 수 없는 주장"

입력 2009. 1. 30. 23:48 수정 2009. 1. 30. 23: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이명박 대통령은 정부여당의 방송장악 논란과 관련해 30일 "민주화된 시기에 어떻게 정권이 방송을 장악할 수 있는가, 있을 수 없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SBS TV 생방송 '대통령과의 원탁대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에 출연, "일부 야당에서 악법이라고 몰아치고 언론을 장악하는 것처럼 하고 있다"며 "정말 방송장악을 하는지 토론을 통해 얘기해야 한다. (야당이)무조건 길거리에 나가 시위를 해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방송은 공정보도하고 국민에 유리한 프로그램을 만들면 되고 편파보도나 국민에 해가 되는 것을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여야가 잘 합의해 산업적 입장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여야의 대화를 통한 처리를 주문했다.

그는 "지금 추세가 방송통신 융합하는 추세로 이와 관련된 법이 통과됐다면 세계 표준화가 됐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낸 뒤 "방송융합을 하게 되면 젊은이들이 원하는 일자리가 많이 생길 수 있지만 늦으면 늦을수록 세계 경쟁력이 뒤떨어질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민철기자 mc0716@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새로운 시각 즐거운 게임, 아이뉴스24 게임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