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업무보고 한다고, 경제부처가 혈세 '펑펑'

입력 2008. 12. 31. 08:59 수정 2008. 12. 31. 13: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 등 주요 경제부처가 최근 대통령 업무보고 때 최첨단 음향시설을 빌리기 위해 수천만원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한쪽 눈을 감고도 예산 20조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예산 절감을 강조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방침에 크게 벗어난 것이다. 청와대는 본지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진상 파악에 나섰다.

30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3개 부처는 지난 1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통령 업무보고를 위해 예산 2000여만원을 썼다.

취재 결과 예산 대부분은 LCD TV 등 방송장비와 음향기기(앰프)를 빌리는 데 쓴 것으로 확인됐다. 앰프 대여 주관업체 선정 등은 재정부가 주도하고, 2개 부처는 분할 원칙에 따라 650만원씩을 재정부로 보냈다.

공정위 한 관계자는 "영빈관은 회의 전용공간이 아니라 업무보고 때 프레젠테이션을 위해서는 첨단 음향장비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제부처들이 앰프 대여 등에 2000만원이나 쓴 것은 지나치게 과하다는 지적이 많다.

연예기획사 한 관계자는 "청중이 500여명인 음악콘서트에 쓰이는 고급 앰프 대여료도 200만원선이고 최고급일 경우 500만원 이하"라며 "어떻게 그렇게 큰 비용이 지출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재정부 측은 "영빈관에 비치된 음향시설을 사용했을 뿐 별도로 계약한 바 없다. 소요 예산 명세를 알려줄 수 없다"고 부인으로 일관했다. 재정부는 최근 한 시민단체의 정보공개 청구에도 "업무보고 소요 경비명세가 공개될 경우 원활한 업무 수행에 어려움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비공개한다고 회신했다.

청와대는 대통령 업무보고 때 비용을 200만원 가량으로 제한하고, 식사도 출장 뷔페 대신 경호처 식당으로 대신하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최근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LCD TV를 빌린 것 외에는 회의자료 준비와 부처 직원을 나르는 버스 임차 비용이 전부"라며 "어떻게 2000만원이라는 예산이 쓰였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진한 정보공개센터 사무국장은 "단 한 차례 회의를 위해 엄청난 예산을 쏟아부은 것은 결국 정권의 신뢰를 저하하는 것"이라며 "엉뚱한 곳에 혈세를 낭비하는 것에 국민은 공분을 느낄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원주 기자 strum@segye.com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