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선진, "김이태 연구원 징계는 '보복성'"

입력 2008. 12. 24. 16:39 수정 2008. 12. 24. 16: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야당은 24일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대운하 계획'이라고 폭로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이 3개월 정직처분을 받은데 대해 '보복성 징계절차'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당초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는 없다고 약속했던 건기연은 그 약속을 깡그리 뒤집고 뒤늦은 보복성 징계절차를 진행했다"며 "학자의 양심이 정권의 폭압에 짓밟힌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김 대변인은 "김 연구원을 희생양 삼아 제2, 제3의 양심선언을 막기 위한 정권의 협박성 징계라면 더 큰일"이라며 "국민이 반대하면 운하를 하지 않겠다던 발언이, 대운하 포기선언이라고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청와대를 압박했다.

그는 또 "어제 한 포털사이트에 올린 김 연구원 아내의 글이 네티즌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며 "김 연구원의 신념을 지지하며, 징계에 맞선 그의 투쟁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건기연 징계위원회에서 김석진 감사실장이 '건기연의 비밀을 누설하여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이는 김 연구원이 밝힌 내용이 허위사실이 아니라 건기연의 비밀이라고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국익을 해치고 국민을 기만하는 정보까지 연구원에게 침묵을 강요할 수는 없다"며 "건기연이 김 연구원을 처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는데 7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중징계를 강행하는 저의가 한반도 대운하 추진을 방해한데 대한 보복차원이라면, 이는 사회정의와 양심에 대한 명백한 폭거"라고 말했다.

김달중기자 da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