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다수의 일본만화 왜 구입했나..

입력 2008. 10. 31. 10:25 수정 2008. 10. 31. 10: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의 물방울' 'Mr.초밥왕' '바벨2세' 등 국방부 지정 불온서적들도 목록에 올라

청와대가 이명박 정부 출범 뒤 다수의 일본만화를 사들인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양승조 민주당 의원이 3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새 정부 출범 뒤 지난 20일까지 청와대는 총 1,003종 1,277만8,000원 어치의 책과 DVD를 구입했다.

청와대가 구입한 도서 목록 중에는 정책 개발에 필요한 책들도 있었지만 다수가 일본 만화로 확인됐다.

구입한 일본만화는 '신의 물방울' 'Mr.초밥왕' '바벨2세' 등 모두 84권 이었다. '신의 물방울'은 와인을 소재로 한 만화로 한때 정·재계 고위 인사들의 필독서로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화제를 모은 일본 작가의 만화책이다.

만화책 이외에도 야마오카 소하치의 소설 '도요토미 히데요시'와 대표적인 보수 논객이자 소설가인 이문열의 '초한지' 등 장편소설도 포함돼 있다.

여기에 이 대통령의 자서전 격인 '청계천은 미래로 흐른다' '신화는 없다' 등 총 8권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최근 국방부가 불온서적으로 규정한 장하준 교수의 '나쁜 사마리아인들'과 노엄 촘스키의 '우리가 모르는 미국 그리고 세계'도 구입 도서목록에 이름이 올라와 있다.

양 의원은 "여가 선용의 목적이라지만 국민들의 세금으로 일본만화를 구입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혼자 웃는 김대리~알고보니[2585+무선인터넷키]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