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안티 팬' 스티븐 콜버트 DNA '우주 간다'

입력 2008. 9. 9. 15:31 수정 2008. 9. 9. 15: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비의 자칭 '안티 팬' 스티븐 콜버트의 DNA가 우주로 간다.

자신의 쇼에서 수차례 비를 거론하며 귀여운 '안티팬'을 자처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친숙한 스티븐 콜버트의 DNA가 우주 정거장에 영구적으로 보관된다.

미국 폭스 방송은 "코미디 쇼 '콜버트 리포트'의 진행자 스티븐 콜버트의 DNA가 디지털화돼 우주 정거장으로 보내진다."고 지난 8일 보도했다.

유명 게임 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인류 최고의 유전자나 성취물을 우주 정거장에 옮겨 우주에 영원히 보존시키겠다는 '오퍼레이션 이모탈리티'(Operation immortality) 프로젝트를 진행중인데 여기에 스티븐 콜버트의 DNA도 선정된 것.

이에 스티븐 콜버트는 자신의 프로그램 '콜버트 리포트'에서 "내 DNA가 우주로 보내진다니 굉장히 흥분된다."며 "지구가 멸망해도 인류는 스티븐 콜버트의 DNA로 부활할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티븐 콜버트의 DNA는 현재 우주여행을 앞두고 러시아 가가린 우주센터에서 훈련 중인 유명 게임 개발자 리처드 게리엇과 함께 10월에 떠나게 된다.

이 밖에도 올림픽 체조 금메달 리스트 스캇 존슨, 판타지 소설 작가 트레이시 힉맨 등의 DNA와 이번 프로젝트 홈페이지인 operationimmortality.com에 남겨진 전 세계 인류의 메시지도 함께 우주 정거장에 보관된다.

한편 리처드 게리엇은 이번 우주 여행을 앞두고 지난달 우리나라 최초 우주인 이소연 박사로부터 약 1시간 반 동안 우주실험 요령과 장비 사용 방법 등을 전수 받았다.

사진=jwhiting.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Copyrights ⓒ서울신문 나우뉴스( nownews.seoul.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