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연 '타짜' 캐스팅 관련 입장 밝혀

입력 2008. 7. 22. 16:16 수정 2008. 7. 22. 16: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 월화드라마 '타짜'의 정마담 역에 캐스팅 된 강성연이 숨겨왔던 심경을 털어놨다.

드라마 제작단계에서 성현아가 정마담 역에 캐스팅 되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다르게 강성연이 된것에 대한 수많은 말들을 일축하기 위한 것.

강성연은 22일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서로의 오해와 상처가 있어서는 안될것 같아 진실을 말해야 겠다 싶어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힌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강성연은 편지 글에서 "올해로 데뷔 12년째이다. 지금까지 배우 생활을 하며 성실하고 정당하게 일을 했고, 진정성 배우가 되고자 노력했다. 남들에게 손가락질 받는 일 절대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사실 2주 전쯤 캐스팅논란 기사를 보면서도 저 역시 그런 아픔을 수없이 겪어봤던 당사자로서 아무런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으나 더 이상의 오해를 만들면 안되겠다 싶어 입장을 밝힌다"라며 캐스팅에 관련된 이야기를 꺼냈다.

강성연은 자신이 정마담역에 캐스팅 되는 것이 지난해 부터 이야기가 있었다고 설명하며 "캐스팅 이야기가 있을 때 부터 누구보다 이 역할애 애정과 열정이 있었기에 트레이너를 붙여가며 열심히 운동하며 시놉시스가 나오기를 기다렸다" 라며 "그러던 중 올해 초 시놉시스가 많이 바뀌면서 정마담 역할이 영화와는 다르게 상당히 바뀌게 되어 어떻게 해야 하나를 가지고 많이 고민했다. 고민하는 시간이 약간 길어지면서 그 사이에 제작팀에서는 다른 배우를 접촉하고 있었던 것 같고 이 와중에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아 혼선이 벌어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성연은 "상황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도 어렵다. 심지어 저 또한 얼마 전 캐스팅 된 작품에서 뚜렷한 이유 없이 도중하차하게 된 작품들이 있었다"라며 "그런 작품을 일일이 따지자면 한도 끝도 없다. 대부분의 배우들이 이런 경험들을 갖고 있고 이럴 때마다 느껴지는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나(강성연) 역시 겪어 봤기에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때마다 내가 얼마나 부족하면 이렇게 될까? 라고 반성을 하며 돌아섰다"라고 답답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서 "사실 이쪽 일이란 게 한치 앞을 보기가 힘들다. 제작되는 중간에 배역이 교체되기도 하고 다 촬영하고도 편집되어 한 장면도 안 나오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고 본의 아니게 라도 상처를 주는 것이 정당하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분명히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그런 것을 잘 알고 있는 내가(강성연이) 갑자기 나타나 그 역할을 뺏고자 했을리 없고, 이 일은 다만 캐스팅 혼선이 빚어낸 안타까운 일이라 생각한다. 애초부터 이 역할은 내게 주어졌던 역할이었으며 배역의 축소와 스토리라인의 변화에 따른 결정의 기간이 길어져서 생긴 일이라 생각된다"라고 캐스팅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또한 그녀는 역할이 제작당시와 바뀐것에 대해서는 "드라마 감독님 역시 '역할이 좀 축소되어 있는 데 성연씨가 하기엔 작지 않나'라고 말씀 하셨다. 하지만 많은 생각을 하며 결국 배우는 고무줄과 같아서 임펙트 있는 단 장면이 시청자나 관객의 기억 속에 남는 것이라는 결론을 냈다" 라며 "배역의 비중을 떠나 좋은 배우들과 좋은 스텝들과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면 훌륭한 작품이 나올 거라는 확신을 가지고 선택했다. 그리고 남의 배역이나 뺏고 상처를 주는 나쁜 사람으로 만들어져 가고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은 진실을 알려야겠기에 두서없이 입장을 이렇게 전달하게 됐다. 아마도 시간이 지나면 진실은 밝혀지리라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성연은 "더 이상 이번 일로 상처 받는 분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고 이번 일로 누구보다도 상심이 큰 가족들과 모든 관계된 분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성현아 '타짜' 정마담役 캐스팅 번복 "씻을 수 없는 상처"

ⓒ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