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해양생물 생태계의 보고

입력 2008. 7. 20. 09:00 수정 2008. 7. 20. 09: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데일리안 윤일선 기자]독도 주변해역에서 종합적인 수산자원조사를 실시한 결과, 독도 주변 해역에서 총 240여종의 해양생물이 서식분포하고 있는 것이 확인되어 독도해역은 생태계의 보고라는 발표가 나왔다.

국립수산과학원 심해연구센터는 2006년부터 2년간 총 8회에 걸쳐 계절별로 독도주변해역에 대한 현장조사(어획시험조사 및 수중잠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236종의 해양생물이 출현하였다고 18일 밝혔다.

해양생물 가운데 대형저서동물이 110종으로 가장 많았고, 어류와 해조류가 각각 60종과 66종이 채집되었다.

생물다양성이 가장 높았던 대형저서동물 중에서는 군부 등 연체동물류의 비율이 높았으며, 개체수에서는 거북손 등 절지동물류가 높게 나타났다.

대형저서동물 중 가는줄연두군부(Ischnochiton boninensis), 가시국화조개(Spondylus longitudinalis), 바위굴(Crassostrea nipponica) 및 보라굴아재비(Chama limbula)는 독도에서 처음 발견됐다.

어류의 경우, 어획시험조사에서는 망상어(Ditrema temmincki)가, 수중조사에서는 자리돔(Chromis notatus)의 비율이 높았고, 멸치(Engraulis japonicus) 및 앨퉁이(Maurolicus muelleri)의 알과 어린고기가 대량 분포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조류 중에서는 홍조류가 가장 다양하였고, 갈조류와 녹조류 순으로 분포하고 있었다.

특히 대형 다년생 갈조류인 감태(Ecklonia cava)와 대황(Eisenia bicyclis)이 독도 해역에서 울창하게 서식하며 해중림을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독도가 수려한 자연경관만을 지닌 것이 아니라 해양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해양생물의 산란장 및 성육장으로써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것"라며 "앞으로 독도 고유의 해양생태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고, 향후 독도해역 고유의 환경친화적인 수산자원관리 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