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우리땅"..日규탄 집회 사흘째 계속

2008. 7. 17. 0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조홍래기자]

일본 정부가 중학교 교과서 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 영유권을 명기한 데 항의하는 촛불집회가 사흘째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16일 저녁 일본 대사관 앞에서는 '민족반역자처단협회' 회원 등 경찰추산 50여 명이 모여 집회를 갖고 '우리 독도 지켜내자' '일본정부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장식용 양초 200여 개로 가로 2m, 세로 70cm 크기의 '독도 사수'라는 글자를 만드는 '촛불 퍼포먼스'를 펼치며 일본측을 강하게 비난했다.

대부분의 시위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10시경 해산했지만 20여 명은 오후 11시경까지 남아 집회를 이어갔다.

앞서 이날 낮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 100여 명이 일본 대사관 부근에서 '일본의 영토 주권 도발규탄 및 재발방치 촉구 집회'를 가졌다.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은 회견문에서 "일본이 이젠 중·고등학생들에게까지 노골적 역사 왜곡을 세뇌시키려 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영토주권 침해이자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도발"이라고 일본을 비난했다.

"이명박 정부는 대일 굴욕외교로 영토주권까지 위협받게 했고, 결국 실용외교 사대굴종이 매국으로 나타났다"고 정부의 대일외교를 비판하기도 했다.

'

고려대 총학생회 소속 대학생 10여 명도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독도 명기 행위는 독도 침탈 행위고 대한민국을 향한 선전포고"라며 "일본 정부는 독도 영유권 명기 방침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한 뒤 항의 서한을 일본 대사관에 전달했다.

고엽제 전우회 회원 300여 명도 일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갖고 독도 영유권 명기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관련기사]☞

日 네티즌 독도침공…온라인에선 벌써 전쟁

민주, 독도보전특별법 추진

李대통령 "독도 속상하지만 日에너지 극복 놀라워"

'독도-다케시마' 인터넷 투표 전쟁

美의회도서관, 16일 독도 명칭변경 보류

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

조홍래기자 chohl99@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