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 "독도 광고 김장훈, 정부보다 낫다"

입력 2008. 7. 10. 10:21 수정 2008. 7. 10. 10: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외국 유력 일간지에 '동해'와 '독도'가 한국 땅임을 알리는 광고를 게재한 가수 김장훈을 두고 네티즌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김장훈이 사재를 들여 미국의 유력지인 뉴욕타임즈에 '독도 광고'를 냈다는 소식에 수많은 네티즌들이 "정부보다 낫다."며 그를 칭찬하고 있는 것.

김장훈이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씨와 함께 뉴욕타임즈 9일자에 게재한 광고에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는 동해이며,그 곳에 있는 섬 독도는 한국의 영토'라는 글귀와 함께 '일본 정부는 이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김장훈의 싸이월드 미니홈피 등을 찾아 공감과 격려의 글을 '도배'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김은경씨는 김장훈의 미니홈피에 "항상 분주하기만 한 출근시간에 내 심장을 뛰게 해 줬다."며 "그 광고를 보는 순간 숨이 멎는 듯 했다."는 소감을 올렸다.조윤식씨도 "당신은 종교에서 말하는 '깨달은 자','구원받은 자'인 것 같다."며 "'나누면 커진다.'는 진리를 행동으로 실천하는 당신이 자랑스럽다."고 찬사를 보냈다.

미국 현지에 살고 있는 한인들의 글도 이어졌다.박윤정씨는 "이국땅에서 미국 신문을 통해 독도와 동해를 접하니 가슴이 정말 찡했다."며 "가판대에 있는 신문을 다 사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부의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최은경씨는 "국민 세금을 받아먹는 정부에서 해야하는 일인데…."라며 "못난 정부 때문에 당신이 더 바쁜 것 같아 씁쓸하다."고 전했다.'축구왕짱구'는 한발 더 나아가 "국민들도 눈을 크게 떠야 한다."며 "정부가 안하는 일들을 찾아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부 천사' 김장훈이 해외에 우리나라를 바로 알리기 위해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2007년에는 사이버민간외교사절단인 '반크(VANK)'에 1억원을 기부했고,2004년에는 중국의 고구려사 왜곡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콘서트의 이름을 '살수대첩'으로 정해 국내·외의 관심을 모았었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 관련기사 ] ☞ "독도 광고, 촛불집회 같은 민간외교"☞ 김장훈 "독도는 한국땅" NYT에 전면광고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구독신청하기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