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NYT에 "독도는 한국땅" 전면광고

입력 2008. 7. 10. 02:56 수정 2008. 7. 10. 07: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뉴욕=김준형특파원]

가수 김장훈씨가 미국의 뉴욕타임스(NYT)에 독도가 한국땅이라는 내용의 전면광고를 게재했다.

김씨가 비용을 내고 뉴욕의 한국 한국홍보 전문가 서경덕씨의 도움을 받아 9일자(현지시간) A15면에 게재한 이 광고는 'DO YOU KNOW?(당신은 아십니까)'라는 제목으로 독도와 동해에 대한 일본정부의 정확한 역사 인식을 촉구하는 글귀를 담고 있다.

'동해(East Sea)'와 '독도(Dokdo)'가 표기된 한반도 주변 지도 아래에는

"지난 2000년간 한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는 '동해'로 불려 왔고, 동해에 위치한 '독도'는 한국의 영토이다. 일본 정부는 이 사실을 인정해야만 한다"라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더 많은 내용과 역사적 배경을 알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한국 역사 홍보 홈페이지인 '다음 세대를 위해(ForTheNextGeneration.com)' 주소를 적어뒀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 한국과 일본은 다음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적 사실을 물려주고, 지금부터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광고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중학교 사회 교과서의 새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의 일본 영유권 주장을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시점에 이뤄진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도 9일 주요 8개국(G8) 확대정상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 환담을 갖고 일본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서경덕씨는 지난 2월에도 중국의 동북공정에 항의하는 의견광고를 뉴욕타임스에 게재한바 있다.

이번 광고는 6개월간의 준비를 거쳐 이뤄졌으며, 김장훈씨 외에도 웹디자이너들과 뉴욕, 파리, 상하이 등지의 유학생 등이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졌다.[관련기사]☞

[사진]김장훈,공연부터 실신까지(화보)

"故이병철 회장보다 가수 김장훈 존경"

모바일로 보는 머니투데이 "5200 누르고 NATE/magicⓝ/ez-i"

뉴욕=김준형특파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