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전처럼 촛불을 들고..효순·미선양 추모행사

입력 2008. 6. 13. 21:06 수정 2008. 6. 13. 21: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8뉴스>

<앵커>

앞서 말씀드렸듯 오늘(13일)은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효순·미선 양의 6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촛불집회에선 추모행사가 진행됐고, 사고 현장에선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최우철 기자입니다.

<기자>

꽃다운 나이,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며 사흘 동안 그린 벽화가 추모제에 맞춰 마무리됐습니다.

오늘 추모제에는 시민단체 회원과 주민 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소파 개정을 요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처음 등장한 지 6년이 지났지만, 한·미관계가 여전히 불평등해 쇠고기 문제가 터졌다고 참석자들은 주장했습니다.

[김종일/전 여중생범대위 공동집행위원장 :효순이 미선이 사건 때문에 들려졌던 촛불이 오늘날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로 전국적으로 지금 부활이 되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것은 6년 전이나 지금이나 불평등한 한미관계 때문에 비롯된 문제입니다.]

서울광장 촛불집회에서도 추모의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분향소도 마련됐습니다.

[효순·미선 양의 6주기를 추모드리고요. 그리고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가 우리 국민 4천8백만 모두에게 커다란 위협으로 다가올 수 있기 때문에, 네 살된 저희 아들과 함께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기위해 오늘 나왔습니다.]

주최측은 그러나 쇠고기 재협상 문제에 집중하기 위해 '추모집회'라는 명칭을 쓰지 않고 한·미관계 개선을 요구하는 구호도 외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은 자유발언을 통해 쇠고기 문제는 자국 축산농가만 생각하는 미국 탓도 크다며 미국이 함께 나서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우철 justrue1@sbs.co.kr

관련기사◆"정부정책 일괄반대" 쇠고기 정국 확대되나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 "저 요즘 억울해요~" ◆서경석 목사 "촛불집회 반대 1인 시위하겠다" ◆'쇠고기 논란' 속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 늘었다 ◆"미국의 부실한 검역체계가 쇠고기 불신 야기"

◈ 생생한 영상으로 즐기자! 월드컵보다 재미있는 유로2008!

저작권자 SBS&SBSi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