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4대강 잇는 대운하는 뒤로 미루고.."

입력 2008. 5. 21. 15:40 수정 2008. 5. 21. 15: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한반도 대운하 구상과 관련, 4대강 정비사업을 먼저 추진하고 4대강의 물길을 잇는 대운하 작업은 나중에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구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대구·경북 업무보고에 앞서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운하 구간 중 낙동강 운하를 먼저 해 달라'는 건의에 대해 "외국은 운하를 친환경적으로 한다. (물길의 각 구간을) 잇고 하는 것은 국민이 불안해 하니까 뒤로 미루고…"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우선 4대강을 개별적으로 정비한 후에 강을 연결해서 한반도 대운하로 잇는 공사는 국민 여론을 지켜본 후 추후에 추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실제 여권 내부에선 여론의 저항이 적은 기존의 '뱃길 정비' 부분부터 시작하고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연결 공사' 부분은 여론을 수렴하면서 계속 논의하자는 수정제안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이 대통령은 또 낙동강의 홍수피해 복구 비용이 연간 8000억원 수준이라는 보고를 듣고는 "홍수, 갈수기 이게 말이 안된다"면서 "외국은 강을 생산적으로 사용한다. 강을 하수구인양 쓰는 곳은 우리나라 말고는 없다. 이런 것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 "우리나라가 중국과 일본 사이에 끼여 샌드위치라고 말하는데 한미 FTA가 비준이 되고 효력을 발휘하면 샌드위치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경제정책의 하나인 한미FTA가 정쟁을 떠나 빨리 국가적 차원에서 합의점을 이뤄야 한다"며 한·미 FTA 조기비준을 거듭 촉구했다.

<경향닷컴>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