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옛 명칭 '창해' 고지도 발견

입력 2007. 5. 7. 10:58 수정 2007. 5. 7. 10: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동해'의 명칭을 결정하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가 7일 모나코에서 개막된 가운데 `동해'의 원래 명칭이 `창해'(滄海)였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부산외대 김문길 교수는 일제 강점기에 한국학을 가르쳤던 육당 최남선이 펴낸 '조선역사지도'에 수록된 고지도 가운데 고려중기 이후 `동해'를 '창해'로 표기한 지도를 발견, 이날 공개했다.

친일 문인인 최남선이 직접 제작한 `조선역사지도'는 모두 16쪽으로 조선총독부의 승인을 받아 편찬돼 고등학교 지리교과서로 사용됐으며 수차례 재발행되면서 해방이후까지 사용됐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또 일본 육군성이 러.일전쟁을 앞두고 1904년 출판한 고대반도부근지형도(古代半島附近地形圖)'에도 동해를 `창해'로 명명했다며 고지도를 추가로 공개했다.

2천년 내지 1천년전까지 동해가 창해로 불렸다는 것을 이 고지도들을 통해 알 수 있다고 김 교수는 강조했다.

김 교수는 창해는 넓은 바다를 의미하는 것으로 옛부터 우리 선조들이 지은 고유명사며 조선시대에는 `조선해'와 `동해'를 혼용해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이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 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맞대응하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가 `동해'라는 명칭보다는 옛부터 사용해왔고 국명이 들어간 `조선해'(SEA OF KOREA)라는 이름을 사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ccho@yna.co.kr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