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대마초 THC 성분 치매증상 억제 효능

입력 2006. 10. 10. 08:45 수정 2006. 10. 10. 08: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밴쿠버=연합뉴스) 오룡 통신원 = 대마초의 활성성분이 알츠하이머 병(노인성 치매)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스크립스 연구소는 실험 결과 마리화나에 들어 있는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THC) 성분이 뇌에서 알츠하이머를 유발하는 효소를 억제하는 효능이 일반 치매 치료제보다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캐나다 언론이 보도했다.

이 연구소의 면역학 전문가인 킴 잰다 박사는 "THC와 같은 분자성분이 뇌내 미소섬유나 플라그 형성을 막는다는 강력한 시사를 얻게 됐다"며 "이를 활용해 효능이 높은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대마초를 피우라고 권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마리화나의 THC와 비슷한 성분은 쥐 실험을 통해 루게릭병으로 알려진 운동신경질환인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등 치명적인 뇌 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

알츠하이머 병은 캐나다에서 65세 이상 노인 29만명이 앓고 있는 퇴행성 뇌 질환으로 아직까지 치료수단이 없는 상태이다.

oryong@yna.co.kr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