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4년 스위스월드컵 출전 박재승옹 응원메시지

입력 2006. 6. 23. 08:42 수정 2006. 6. 23. 08: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90분 동안 사력을 다해 싸워라, 이겨라, 그것밖에 없지."

우리나라가 참가한 첫 월드컵인 1954년 스위스대회에서 대표선수로 활약했던 박재승(83)옹.22일 독일월드컵 16강 티켓을 놓고 스위스와 치를 결전을 이틀 앞두고 손자뻘 되는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에게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 옹은 팔순에 접어든 지가 한참이지만 선수시절의 강렬한 눈빛만큼은 여전했다.

"최고의 선수를 꼽을 수 없을 만큼 선수들의 기량이 다들 뛰어난 것 같아. 지금보다 좀더 공격적인 경기를 펼친다면 스위스를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거야."

병상의 아내를 간호하느라 하루 24시간도 부족하지만 월드컵은 잠을 쪼개서 보고 있다. 토고전과 프랑스전도 의미 있었지만 스위스전은 더욱 각별하게 다가온다. 그가 출전했던 월드컵 대회의 개최국이라는 의미 외에도 참혹한 전쟁의 포연이 멎은 이듬해 그곳에서 겪었던 일들이 아직도 생생하기 때문이다. 축구화나 유니폼도 넉넉지 않은 상태로 58시간 비행기를 타고 월드컵 개막 이틀 후 도착할 정도로 사정이 열악했다는 얘기는 유명하다.

그가 들려준, 세간에 알려지지 않은 사실. 당시 선수들은 물론 협회 임원들조차 헝가리와 경기를 한 뒤 터키전도 뛰어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다. 헝가리에 0대9로 대패한 뒤 한국에 돌아가려고 준비하던 선수들은 뒤늦게 터키와 또 경기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체력적으로, 심적으로 준비되지 않았던 터키전. 역시 0대7 참패였다.

"그때에 비하면 지금 우리 선수들은 정말 좋은 조건에서 운동하고 있는 거지. 나보고 지금 뛰라면 아마 날아다닐 것 같아. 나한테 스위스는 참패의 기억으로 남아 있지만 후배들에게는 승리의 환호로 남길 바래."

2002년 월드컵 4강 진출 거품론에 대해서는 "필드에서 죽기 살기로 뛰어본 사람은 운만 갖고는 4강 진출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안다."면서 "올해에는 홍명보처럼 노련미 있는 필드 속 사령관이 없어 아쉽지만 그래도 희망은 보인다."고 말했다.

글 사진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