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EEZ 경계선 기점 독도로"

입력 2006. 6. 12. 19:56 수정 2006. 6. 12. 19: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겨레] 한국과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경계획정 협상이 12일 오전 일본 외무성 회의실에서 열렸다.

6년만에 재개된 이번 5차 협상은 양쪽 수석대표가 인사말도 주고받지 않는 냉랭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고마쓰 이치로 일본 외무성 국제법국장은 회담 들머리에서 '독도 영유권 문제와 분리해 배타적경제수역 획정 교섭을 진행시킨다'는 1996년 김영삼 당시 대통령과 하시모토 류타로 총리의 합의를 상기시킨 뒤, "이번 협상에서 의미있는 진전을 이루도록 최대한 노력하자. 한국 쪽도 같은 자세를 보일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희권 외교통상부 조약국장은 일본 대표팀이 이날 밤 열리는 오스트레일리아와의 월드컵 본선 첫 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내기를 바란다"며, 직접적 대답을 피했다. 그는 이어 한국의 토고전 승리에 대한 열망을 언급하며, 이번 회담에 임하는 한국 대표의 단호한 태도를 간접적으로 비쳤다.

이날 회의에서 양쪽은 96년 양국 정상의 합의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일본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전제에서 울릉도-독도 중간선을 배타적경제수역 경계선으로 하자는 기존의 방침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울릉도-오키섬의 중간선을 합리적 방안으로 제시해왔던 한국 쪽은 독도-오키섬의 중간선을 경계로 하자며 맞대결의 강도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13일까지 계속될 이번 회담에서 양쪽은 서로 독도를 자국 배타적경제수역의 기점이라고 주장하며, 상대방의 대응을 가늠해보는 데 그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도쿄/박중언 특파원 parkje@hani.co.kr

<< 온라인미디어의 새로운 시작. 인터넷한겨레가 바꿔갑니다. >>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