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파격' 전신 '문신'하고 나타나 대중 놀라게 한 '배우'

조회수 2022. 9. 23. 14:5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최근 진행된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나나가 파격적인 비주얼로 나타나 대중을 놀래켰다. 거미, 나뭇잎, 배트맨, 꽃 등의 이미지가 온 몸에 그려져 있는데, 아직 나나가 공식적으로 문신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문신이 진짜인지 아닌지에 대한 네티즌들의 설전이 계속 오가고 있는 상황. 하지만 배우 직업 특성 상 이는 진짜 문신이 아닌, 반영구 문신 스티커일 것으로 대부분의 이들은 추측하고 있다. 

영화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몰고 온 배우 나나를 비롯 김윤진, 소지섭 등이 출연하는 영화 <자백>은 오는 10월 개봉한다.

‘자백’이 개봉 전부터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영화는 밀실 살인 사건의 진실을 둘러싼 치밀한 스토리와 고도의 심리전, 서스펜스의 밀도를 높인 열연으로 해외 영화제에서 먼저 주목 받았다. 유민호와 양신애의 대화에 따라 사건이 재구성되며 뒤바뀌는 진실은 관객들의 추리 본능을 자극하며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영화제 관계자와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자백’이 ‘숨겨진 진실’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밀실 살인 사건 이면에 감춰진 또 다른 사건을 드러내며 더 큰 서스펜스를 예고한다. 하루아침에 성공한 IT 기업 대표에서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전락한 유민호(소지섭), 쓰러진 김세희(나나)를 발견하고 도와달라고 부르짖는 유민호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한다.

“누군가 그를 살인자로 만들었다”는 것. 하지만 모든 증거가 유민호를 지목하고, 그의 결백을 입증해야만 하는 양신애 변호사(김윤진)는 상황을 뒤집을 수 있는 단서를 찾기 위해 사건을 처음부터 다시 맞춰나가기 시작하고, 유민호가 애써 감추고 싶던 또 다른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른다. “두 개의 사건, 두 개의 시신”, 그리고 유민호와 김세희를 쫓는 제3의 인물까지 등장해 두 사건의 연결고리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민호와 김세희가 감추려 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누가 유민호를 살인자로 만들려고 하는가. “고통 없는 구원은 없어요”라는 양신애의 대사는 유민호에게 닥친 고난과 그가 감추고 있는 것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는 10월 26일 개봉.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