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산업경제특별시' 추진.."100만 인구 걸맞은 권한 필요"

최승균 입력 2022. 6. 30. 18: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선 8기 경남 창원시가 산업경제특별시를 추진한다. 인구 100만명의 특례시에서 업그레이드하는 새로운 도시 버전이다.

최근 홍남표 창원시장은 "특례시는 인구를 유지해야 하는 한계가 분명히 있을 뿐 아니라 특성이 다른 경기도 3개 도시와 묶여 있다"며 "창원 특성에 맞는 새로운 행정도시로서 면모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산업특별시는 특례시의 강점은 살리되 한국 4대 산업기지인 창원의 강점을 살려 새로운 도시행정 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과거에 추진됐던 광역시는 경남도와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반대 등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특별지자체로 추진하겠다는 복안이다. 창원시는 그동안 인구 100만명이 넘는 광역시급 도시임에도 기초자치단체 한계에 머물러 여러 가지 행정적·재정적·자치분권 측면에서 한계를 피력해왔다.

창원시는 자치권이 많은 제주특별자치도나 행정이 특화된 세종시 모델에서 벤치마킹해 산업경제특별시의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홍 시장은 "원전과 기계산업, 방산 등 창원만의 강점을 살려 창원 산업경제특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개정이 아닌 법 제정이 필요한 만큼 면밀한 준비 과정을 거칠 것이다. 담대하게 특별한 도시를 만드는 일에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창원시는 11대 정책과제와 70개 이행과제를 설정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추진해 나간다. 추진 전략으로는 혁신성장 경제 기반 구축, 보듬복지 행복생태 조성, 문화환경 품격도시 창출, 통합도시 공간구조 재편, 청년의 꿈과 희망 실현 등 다섯 가지를 내세웠다.

[창원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