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쌍둥이 형제, 체육사 주인 살해

입력 1993. 12. 19. 19:22 수정 1993. 12. 19. 19: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聯合)) 19일 오후 3시께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 평화시장 좌동 흥일체육사 앞길에서 李모군(15.성남 S중 3)등 쌍둥이 형제가 이 체육사 주인 金永玉씨(47.서울 동작구 사당2동 극동아파트 104동 1801호)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달아나다 출동한 경찰관과 시민에 의해 붙잡혔다.

李군 형제는 이날 체육사에 스케이트 보드를 사러 갔다 주인 金씨가 "너희들이 조금전 스케이트 보드를 훔쳐간 애들이지"라며 자신들을 향해 발길질을 하자 이중 형이 소지하고 있던 길이 25㎝ 가량의 등산용 칼로 金씨의 목을 한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李군 형제는 이어 종로 6가 방면으로 4백여m 가량 도주하다 이 광경을 목격하고 뒤쫓아간 성신통운 소속 택시기사 朴철규씨(28)와 종로6가 파출소 金권수 의경(19)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李군 형제에 대해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