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말시비로 국교동창생 때려 숨져

입력 1990. 9. 24. 01:55 수정 1990. 9. 24. 01: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聯合))서울 서초경찰서는 23일 반말을 했다는 이유로 국민학교동창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한데 격분, 야구방망이로 동창생을 때려 숨지게한 柳모군(19.무직.서울강남구도곡동)을 상해치사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달아난 李모군을 같은 혐의로 수배했다.

柳군등은 지난 13일 새벽1시께 서울강남구도곡동544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던중 이곳에 들른 국교동창생 尹모군을 알아보고 반말을 하다 尹군등이 "나이도 어린 주제에 웬 반말이냐"며 주먹등으로 얼굴등을 때리자 집에 있던 야구방망이를 들고나와 마구 휘둘러 尹군의 친구 金一男군(19.무직.관악구신림동)을 숨지게 한 혐의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